2016년 7월 19일 화요일

PCL86(=14GW8) 수퍼 트라이오드 결선 진공관 앰프에 4옴 출력단자를 달다

엘레파츠에서 바인딩 포스트를 몇 조 구입하여 단자 설치 작업에 돌입하였다. 새시 뒷면에 구멍을 뚫고 바인딩 포스트를 고정한 뒤 트랜스 출력선을 조금 연장하여 단자에 연결하였다. 나의 주 특기는 구멍을 똑바로 뚫지 못한다는 것. 게다가 바인딩 포스트의 부속 몇 개를 깜빡 잊어버리고는 납땜을 마치고 말았다. 섀시 안쪽에서 와셔를 끼우지 않은 상태로 너트를 조이고 만 것이다. 뿐만 아니라 바깥쪽에는 두꺼운 금속 링을 삽입해야 하는데 와셔를 끼우고 말았다. 남은 부속을 바라보며 한숨을 내쉬었다. 납땜을 다 풀고 제대로 조립을 하자니 너무 막막하다. 나중에 문제가 되면 그때 완벽하게 고치도록 하자.


바깥쪽의 초록색 단자가 4옴 스피커를 위한 출력 단자이다.  그라운드-4옴-8옴 순으로 배열되는 것이 자연스럽겠지만 일부러 기존의 단자를 해체할 필요는 없지 않은가? 색상을 달리 하였으니 혼동될 일은 없다.



역시 내가 장착한 초록색 4옴 단자는 나머지 단자와 정렬을 하지 못하고 약간 아래로 처졌다. 좌우 간격을 맞추는 데에는 거의 성공했으나 높이를 맞추지 못하다니! 그러나 평상시에는 단자들은 전부 뒤로 돌아서 내 시선을 피해 있을 것이니 대충 이대로 참고 살도록 하자.

이제 4옴 단자를 달았으니 앞으로 새로운 자작 스피커를 만들게 되면 선택의 폭이 더욱 넓어질 것이다. 

댓글 4개:

김준호 :

늘 퇴근하면 읽었던 글까지 다시 찾아 읽고 있는 애독자입니다.
오디오 자작에 관한 이야기라는 것이 자칫하면 건조하고 주관적일 수도 있는데 문학수필을 읽고 있는 듯 합니다.
진심으로 글이 참 좋고 무엇보다 한번 읽기 시작하면 끝까지 읽게 만드는 매력이 대단합니다.
오디오외 올리신 글은 문외한인 저로서는 이해하기가 어려워 전문직종에서 일하시는가 보다라는 정도로 추측을 해 보는 정도지만 매번 궁금해지네요.
오늘도 드릴을 들고 가서 제대로 구멍을 뚫어 드리고 싶다는 생각이 들면서 혼자 많이 키득거렸습니다.
항상 좋은 청량제 같은 수필 고맙습니다.
애독자가 많으리라 믿습니다. ^^

김준호 :
작성자가 댓글을 삭제했습니다.
김준호 :

혹시 수필가 정해영 작가님 아닌신가요?
동명이인인지는 모르겠으나 문체가 닮아서요.

Haeyoung Jeong :

김준호님께. 너무 늦었지만 정성스런 댓글 감사합니다. 저는 수필가 정해영 작가와는 전혀 무관한 동명이인일 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