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4월 30일 수요일

음악 CD 굽기

오랜만에 고!클래식 사이트에 1만원을 충전하고 wav 파일을 받아서 CD 두 장을 구웠다. 이 사이트를 이용한지도 꽤 오래 되었는데 낙소스와 제휴를 맺어서 음원을 제공하는 줄은 미처 몰랐다. CD 전체에 해당하는 음원을 다 받으려면 5,500원이다. 낙소스에서 판매하는 음반 자체와 큰 차이가 안나서 약간 아쉽기는 한데, 음반 자체가 매우 저렴한 편이라서 더 이상의 욕심을 부리지 않는 것이 좋을 것이다.

고!클래식 사이트 내부를 검색해 보니까 2009년부터 세계 최초로 낙소스의 WAV 파일을 서비스하기 시작하였다고 한다. 낙소스의 mp3를 제공하는 곳은 이곳이 유일하지는 않다.

관련 웹문서

직접 구운 오디오 시디는 보관이 조금 불편하다. 종이로 된 저렴한 자쳇에 시디를 넣어 보관하고는 있는데, 곡/연주자 정보를 손으로 쓰거나 인쇄해서 붙여야 한다는 점이 그러하다. 정품 CD의 경우 죽 꽂은 상태에서 옆면의 인쇄된 글씨를 보고 듣고 싶은 것을 꺼내면 되지만, 종이 자켓이 들어있는 것은 CD 뭉치를 전부 다 꺼내서 펼쳐놓지 않으면 고를 수가 없으니.

약간의 비용과 수고가 들지만, 물리적인 매체에 담겨있는 음악을 고르는 손맛을 아직은 버리고 싶지 않다.

우분투 14.04 LTS

아직도 우분투 10.04 기반의 바이오-리눅스 6을 그대로 쓰고 있는데, 어느덧 그 이후로 두번째의 LTS 버전이 나오고 말았다. 2년이란 기간은 생각보다 빠르게 돌아오고 있다.

패키지 업데이트가 조금 꼬여 있어서 불편함을 최근 겪었기에, 과감하에 데스크탑 환경에서 우분투를 버리고 윈도우로 전향할까 진지한 고민을 하던 중이었다. 마침 오늘 아침에 업데이트를 하니 잘 진행이 되었다.

VirtualBox를 가지고 윈도우 7을 쓰려면 조금 불편한 점이 있다. 그렇지만 별다른 터미널 에뮬레이터나 Xmanager 없이 다른 리눅스 서버에 직접 연결하여 일관된 인터페이스에서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이 큰 매력이다.

바이오-리눅스 7로 업그레이드를 하기는 해야 하는데... 도대체 게을러서 실행에 옮기지 못하고 있다. 사실은 파일에 손실이 가거나 설정이 잘못될까봐 겁이 나서 그냥 머물러 있는 것이다.

엊그제 한글 2014를 설치하였다. 예전에 쓰던 것과는 외양에서 많은 차이가 느껴진다. 분명 이 소프트웨어도 진화하고 있구나! MS 오피스의 최근 버전은 또 어떻게 바뀌어 있을지?

20년 전의 월간 <사진예술>

1992년 무렵 사진에 큰 관심을 갖고 열심히 셔터 릴리즈 버튼을 눌러대던 시절이 있었다. 학과에 마련되어 있던 암실에서 흑백 현상과 인화를 하면서 월간 <사진예술> 독자 사진 컨테스트에도 꾸준히 사진을 보냈었다. 결과는 별로 신통치 않아서 입선을 세 번 하는 것에 그치고 말았지만.

당시 2년 반 정도 구독하던 사진예술이 아직도 집에 그대로 남아있다. 이것을 계속 소장하는 것이 가치가 있을지... 입선작이 실린 것만 제외하고 버리려고 하다가, 일단은 계속 갖고 있기로 하였다.



입선에 올랐던 작품은 연애 시절의 아내, KAIST를 찾았던 가수 박상민(흑백사진), 그리고 유성 장터에서 찍은 뻥튀기 할아버지(흑백)이다.

지금은 디지털 사진기의 보급으로 정말 엄청난 분량의, 그리고 수준도 제법 되는 이미지가 넘쳐나는 시절이다. 당시만 해도 36매 컬러 네거티브 필름을 다 찍어서 사진을 뽑으려면 꽤 많은 비용을 지불해야만 했다.

수동으로 초점을 맞추고 셔터 버튼을 누르던 필름식 카메라의 감성이 그립다.

2014년 4월 27일 일요일

오늘의 지름 - 91년 제조 날짜가 찍힌 롯데 CD 플레이어 LCD-7500

이것으로 올해 음력설부터 시작된 오디오 방황이 끝나는 것일까?

이제 모든 소스를 다 갖추었다. 음악감상용으로 쓰이던 DVD 플레이어는 다시 TV 곁으로 제자리를 찾았고, 오늘 직거래로 구입한 롯데 CD 플레이어가 지금 모짜르트의 곡을 연주하고 있다. 당분간 소리전자 중고장터를 들락거릴 일은 없을 것이다.

개인 제작자(이영건 선생님)가 수작업으로 만든 소출력 진공관 앰프, 그리고 중고로 구입한 튜너와 시디피. 원래 갖고 있던 오디오 컴포넌트 중에서는 테이프 데크와 스피커(인켈 SH-950)만 남았다. 이제 발코니가 한결 넓어졌다. 그동안 블로그를 장식해 왔던 낡은 인켈 시스템 2조는 스피커와 테이프 데크만 남은 채로 전부 처분하였다.

가장 많은 비용이 투입된 것은? 안테나와 동축 케이블이다.


  • 인티그레이티드 앰프: 12DT8, PCL86 싱글 초삼결(4 W + 4 W)
  • 튜너: 인켈 TX-5400(중고)
  • CDP: 롯데 LDP-7500(중고)
  • 테이프 데크: 인켈 DD-4050C
  • 기타 소스: 아이패드 + Behringer UCA200 오디오 인터페이스

2014년 4월 20일 일요일

FM 잡음을 줄이기 위한 부스터?

다음의 안테나를 달고서 비교적 만족스런 FM 청취를 하고는 있는데...

http://www.avcorea.co.kr/shop/item.php?it_id=1186539910

스피커에 가까이 가면 들리는 '샤-'하는 FM 특유의 잡음은 없어지질 않는다. 현재의 케이블 길이는 안테나로부터 무려 17미터. 길기는 길다.

부스터를 연결하면 조금 나아질까?


  • (주)스펙트럼통신기술 HDB-20UV: 증폭기 이득은 21 dB, 가격은 44,000원 정도
  • 동양텔레콤 부스터 FM/CH2-CH13(TB-VSW33): 증폭기 이득은 28-30 dB, 가격은 15,000원 정도(판매처 제품 설명서)

아래 제품은 컨넥터로 깔끔하게 연결되는 것이 아니고, 동축케이블 피복을 벗겨서 나사로 조이게 되어 있다. 

튜너는 겨우 2만원에 중고를 구입했는데, 안테나와 기타 부속에 비용이 더 많이 들어가게 생겼다. 과연 현명한 노릇일까? 차라리 다른 소스기기에 투자하는 것이 더 낫지 않을까?

2014년 4월 13일 일요일

최근 몇 달 동안의 오디오 방황기[3]

이제 거의 마무리가 되었다. 주력으로 사용하는 스피커 두 세트는 바나나 단자로 마감하여 편하게 교체하도록 만들었다. 10 미터 동축 케이블을 추가로 구입하여 튜너를 연결하였고, 몰딩 처리를 하여 방바닥으로 선을 지나게 하였다. 지금까지는 안테나에 기본으로 달아 온 케이블이 짧아서 튜너를 창가에 놓아야만 했었다.

가장 큰 변화는 인켈 AX-9300 세트를 스피커 세트와 함께 폐기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앰프 혹은 튜너로만 쓰기에도 마땅치 않고, 스피커도 이제는 성에 차지를 않는다. 새로운 유닛만을 구해서 인클로저를 재활용하는 것도 생각해 보았지만, 공간이 좁아서 이를 전부 끼고 살기도 어렵다.

가장 아쉬운건 CD 플레이어다. 저가 DVD 플레이어를 음악감상용으로 쓰고 있다. 구동 소음이 요즘 심해졌고, 트레이가 간혹 나오자마자 들어가 버리는 만행을 저지르는 중이다. 만약 더 이상 참지 못할 수준이 되면 중고품을 하나 들일 생각이다.


2014년 4월 9일 수요일

바나나 플러그 구입


스피커 교체를 편하게 하기 위해 바나나 플러그를 구입했다. 출장을 가기 위해 대전역에 가는 길에 중앙시장 입구에 들러서 구입.

생각보다 잘 들어가질 않는다. 결국 망치로 살살 쳐서 끼웠다.

앰프쪽의 바인딩 포스트를 돌려서 여기에 피복을 벗긴 스피커 케이블을 찔러 넣고 돌려 잠그면 바나나 플러그가 필요없다. 그러나 바인딩 포스트의 구멍이 매우 작아서 매번 케이블의 구리선 가닥이 걸리지 않게 정돈하는 것이 여간 성가신 일이 아니었다. 선 끝에 납을 녹여 발라서 풀어지지 않게 해도 되지만, 선이 비교적 굵은 편이라 그것도 쉬운 노릇이 아니다.

밤중에 음악을 들을 때 저음이 너무 쿵쾅거리는 경우 이웃집에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해 음량을 줄여버리면 전체적으로 소리의 맥이 빠진다. 차라리 능률은 낮더라도 4인치급의 스피커에 연결하는 것이 낫다고 생각한다.

2014년 4월 1일 화요일

이런 일을 해보고싶다

  1. 감도가 좋은 튜너를 안테나에 달면 '샤~'하는 잡음이 완전히 사라지지 않을까?
  2. 우리 동네의 수신 환경으로는 별도의 FM 부스터를 달아야만 이 잡음이 사라질까?
  3. 튜너의 출력을 진공관 앰프로 한번 들어보고 싶다.
  4. DVD player의 회전으로 인한 소음이 귀에 거슬린다. 언제쯤 새 것을 살 수 있을까?
  5. 자작 1호기 PCL86  싱글 엔디드 앰프를 만드는 것은 과연 현명한 것일까?

[광고] PCL86 진공관 처분


진공관 "앰프" 처분이 아니고 "진공관" 처분이다. 진공관은 수명이 있는 물건이라서 교체용으로 폴란드제 PCL86을 10개 구입해 놓았다(ebay). 개별 박스 포장이 되어있지 않은 물건이라서 매우 싼 값에 공급하고 있었다.

워낙 싼 값에 여러개의 관을 구입했기에 자작 앰프 1호기를 한번 만들어 보겠다는 큰 꿈을 품었는데, 생각해보니 주문 제작 1호기에 들어간 비용을 훨씬 상회할 것 같다. 이영건 선생님이 워낙 터무니없는 값에 앰프를 만들어 주시는 바람에, 이때 지불한 돈이 내 마음 속에서 어떤 기준치로 작용하는 모양이다. 마치 자동차 열쇠를 길바닥에서 주웠으니 이제 자동차만 구하면 된다는 심정과 무엇이 다르겠는가?

그래서... 앰프 자작 계획은 무기한 보류한다. 내가 아무리 정성을 들여 만든다 해도 이영건 선생님 작품처럼 출력도 괜찮고 험도 거의 없는 앰프가 나올리가 없다.

PCL86은 인기가 없는 관이라서 소리전자 중고장터에 매물로 올라오지도 않는다. 차라리 이 블로그에 광고를 하고 말겠다.

Ebay에서 구입한 그대로의 POLAM PCL86(14GW8)을 두 개 단위로 팝니다! 애초에 소요된 항공우편료를 감안하여 다음과 같이 가격을 책정합니다. 송료는 포함입니다.

- 2개: 11,000원
- 4개: 20,000원
- 6개: 28,000원
- 그 이상은 팔지 않습니다. 최소한 4개는 저를 위해 남겨 두어야 하니까요.
[광고 작성일: 2014.4.1]

정말 앰프를 자작하고 싶다면, 어설프게 하드 와이어링한다고 애쓰지 말고 다음의 제품을 구입해서 케이스만 잘 꾸며서 조립하고 말리라. 모든 부품은 PCB위에 다 납땜이 되어 있어서 진공관만 꽂고 트랜스 및 단자 연결만 하면 된다. Ebay에서도 판매를 한다.

Kit amplificatore STEREO (finale de potenza) Single Ended da 3 + 3 Watt RMS con PCL86 / ECL86

[맺음말] 진공관 오디오로 음악을 듣는 애호가라고 해서 전부 DIY 정신으로 무장할 필요는 없다. TR 앰프와는 달리 사용자가 조금씩 부품을 갈면서 달라지는 음색을 즐길 수 있는 여지가 많다는 것은 사실이지만, 음악을 즐기는 것과 장비를 매만지는 것은 조금 다른 문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