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6월 28일 월요일

라즈베리 파이에 USB 광학디스크드라이브를 연결하고 유튜브 플러그인(2)를 설치하기

라즈베이 파이에 광학디스크드라이브를 연결하는 방법은 두 가지가 있다. 

써 놓고 보니 모든 컴퓨터가 다 마찬가지로구나...

만약 USB 케이블만으로 연결되는 스타일이라면 아주 쉽다. 그러나 USB 케이블로는 구동에 필요한 전류를 충분히 공급하기 어려우므로 이를 보완해 주어야 한다. 내가 갖고 있는 USB ODD는 직류 5V 어댑터를 연결하는 별도의 단자가 있다. 아마 다른 제품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집에 굴러다니는 직류 6~9V 어댑터에 7805 레귤레이터를 연결하여 원하는 전압을 뽑을 생각을 잠시 해 보았지만 방열판도 달아야 하고 무엇보다도 납땜질을 해야 된다는 것이 성가시다. 차라리 2A 이상이 충분히 나오는 휴대폰용 충전기를 활용하는 것이 나을 것 같았다. 충전용 케이블은 비닐백을 하나 채울 정도로 차고 넘치니 충전할 기기에 연결하는 끝부분을 잘라내고 어댑터용 플러그를 연결하면 된다. 마침 납땜형이 아니라 볼트를 채워서 구리선을 조일 수 있는 플러그가 있어서 납땜인두를 꺼내 들지 않고도 작업을 할 수 있었다.

전원 케이블을 만들다. 원래 LINE의 스마트 스피커인 'WAVE'에 쓰이던 것.

다른 방법으로는 SATA ODD에 SATA/IDE to USB 2.0 adapter를 달아서 연결하면 된다. NanoSound CD 플러그인이 설치된 상태에서 이렇게 하여 ODD를 연결해 보았다. 'NanoSound CD' 메뉴가 생성되었지만 도대체 재생이 되지 않는다. 플러그인을 다시 설치해 볼까? SSH로 연결하여 명령행에서 삭제한 뒤 웹브라우저를 연결하여 재설치를 시도했는데 삭제가 깨끗이 되지 않아서인지 오류가 발생하였다. 이럴 때에 힘을 발휘하는 것은 바로 '공장 초기화'. 그러나 초기화를 한 다음 플러그인 재설치 후에도 오디오 CD 재생이 되지 않았다. Building a Raspberry Pi CD Player for Free 웹문서를 다시 잘 읽어보았다. 이것은 NanoMesher에서 판매하는 라즈베리 파이 제품을 DAC와 함께 구입할 때에만 100% 기능을 하는 것인가? 그렇다면 나와 같이 별도로 라즈베이 파이를 구입하여 볼류미오를 직접 설치한 사람은 유료 계정으로 전환을 해야 되는가? 이런 의구심을 갖고 My Volumio "VIRTUOSO" 플랜(연간 39,922원)으로 올려 보았다. 그랬더니 비로소 'Audio CD' 메뉴가 보이면 CD 재생이 가능해졌다. VIRTUOSO 플랜을 15일 무료 사용 후 정말로 완전 유료로 전환할지 지 고민해 봐야 된다. 라즈베리 파이 구입 이후 케이스를 사고 유료 플랜까지! 돈이 야금야금 들어간다. 하지만 블루투스를 이용한 재생도 비로소 가능해졌다.

  
마이 볼류미오의 플랜 세 가지.

ODD를 CD 플레이어로 쓸 수 있다는 것은 매우 기분이 좋은 일이다. 단, 작동 소음은 해결이 필요하다. 적당히 흡음재를 채운 상자에 넣어 버리는 방법이 있을 것이다. 방열 대책도 세워야 할까?

다음 숙원 사업은 유튜브를 직접 재생하는 것이다. 예전에는 플러그인으로 아주 쉽게 설치를 할 수 있었다고 하는데 최근 구글의 정책이 다소 폐쇄적으로 바뀌어서 그런지 YouTube2 플러그인은 소스 코드로부터 힘겹게 설치해야만 한다(https://github.com/patrickkfkan/volumio-youtube2). 

이 플러그인의 data retrieval method을 아직은 완벽히 이해하지는 못하였다. GitHub에 나온 구글 API를 이용하는 방법을 어렵게 따라해 보았으나 재생이 원활하게 되지 않아서 가장 간단해 보이는  'Scraping'을 이용하였다. 신기하게도 소리가 난다!! 단, 컴퓨터의 웹브라우저나 스마트폰의 유튜브 앱을 사용하는 것만큼 편리하게 검색을 하기는 어렵다. 

참, 나는 광고가 없는 유튜브 프리미엄(유료) 사용자인데 볼류미오의 YouTube2 플러그인 설정에서는 구글 계정을 입력하는 설정 창이 띠로 보이지 않았다. 혹시 마이 볼류미오 계정으로 사용한 지메일 주소가 알아서 전달이 되었는지?
 

이만하면 볼류미오 기능의 절반 정도는 활용하는 수준이 된 것 같다. 유료 스트리밍 서비스에는 아직 관심이 없고, 보유한 오디오 CD를 전부 파일로 전환할 엄두도 나지 않는다. CD는 몇 장 되지 않지만, 태그를 정리하는 것이 너무나 성가시기 때문이다.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