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5월 12일 화요일

자작 스피커 2.5호기와 Vertrag(v1.0, passive)의 비교

오늘 책상 위 오른쪽 채널의 모습이다. 왼쪽은 자작 2.5호기(국산 3인치 풀레인지 드라이버), 오른쪽은 Vertrag를 각기 연결해 놓고 비교를 하는 중이다. 음량에 편차가 별로 없어서 비교하기에 매우 적당하다. 만약 두 스피커의 능률에 현저한 차이가 있다면, 양쪽 채널을 전부 동일한 것으로 연결해 놓고 비슷한 음량이 되도록 조절을 하는 불편함을 감수해야 할 것이다.


별도의 트위터를 쓰지 않았고 드라이버의 직경이나 통의 체적(재료는 종이!)에 꽤 차이가 남에도 불구하고 자작 2호기가 Vertrag보다 못하다는 느낌이 거의 들지 않는다. 다만 통 자체가 울리는 느낌이 든다. 만약 MDF나 합판 등 무겁고 두꺼운 재질로 다시 통을 짠다면 이 문제는 현저하게 개선될 것으로 생각된다. 

종이로 스피커 통을 만드는 것은 테스트 목적 말고는 별로 바람직하지 않다. 특히 칼로 스피커 장착용 구멍을 뚫는 것은 너무 어렵다! 직선 절단은 쇠자를 대고 몇번이고 그으면 되지만 구멍은 그럴 수가 없으니... 종이 절단용 서클 커터가 있다고는 하나 이를 일부러 사는 것은 낭비가 아닐 수 없다.

상반기 중에 2.5호기를 해체하고 나무로 만들어진 인클로우저를 제대로 제작해 봐야겠다. 두께 12 mm 미송 합판을 재료로 하여 높이와 깊이는 Vertrag과 동일하게 하고 가로 폭은 2/3 수준으로 한다. 전면 하단을 개방하되 내부에는 판재를 좀 더 넣어서 통로를 좀 더 구부러지게 하여 folded horn 흉내를 내 본다.  구멍 뚫기를 포함한 목재 재단을 어디서 할까? 전동 드릴 이외의 목공용 공구가 없는 나로서는 재단을 직접 할 엄두가 나지 않는다. 철천지는 이제 너무 거대한 기업이 된 것 같고... 구멍 가공까지 무난히 해 줄 업체를 잠깐 찾아보았다. 일단 THE DIY라는 곳이 눈에 뜨이니 기록을 해 두자!

댓글 1개:

권태훈 :

합판보다는 MDF 추천합니다. 합판.. 보기만 그럴싸하지 소리가 좋진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