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3월 25일 월요일

기아 K5 몰고 다니기

원래 우리집 차는 2008년식 토스카 L6 SX인데, 지난 토요일 발생한 불의의 사고로 인해 보험사에서 제공한 K5를 몰게 되었다. 비교적 차가 잘 빠지는 구간에서 앞에 서 있는 차를 발견하고 뒤따라 정차를 했는데, 뒤에서 달려오던 소렌토가 미처 차를 완벽히 세우지 못하고 추돌을 한 것이다.

같은 등급의 차라고는 하지만 남의 차라고 생각하니 모든 것이 어색하기만 하다. 후방 감지 센서 없이 황송하게도 카메라가 달려 있지만 나에게는 이것이 더 혼동스럽다. 운전대는 토스카보다 좀 더 작고 매우 가볍다. 라이트는 스위치를 돌려야만 켜지고, 팔이 짧은 나에게는 운전대가 너무 멀다. 좌석을 앞으로 당기면 다리가 불편하고. 렌터카이므로 편의 사양은 당연히 평균 이하가 아닐까.

처음에는 대쉬보드에 붙어 있는 LPG 스위치가 뭔지 몰랐다. 웹을 뒤져보니 시동을 끌 때 열쇠를 돌리지 말고 이것을 차단해서 자연스럽게 개스가 다 연소되게 하라고 되어 있었다. 그러면 시동을 걸 때에는? 이 스위치를 다시 켜야 하나? 도무지 일발에 시동이 걸리지 않아서 렌터카 영업소장 전화를 해 보았다. 휘발유 차에 시동을 걸듯이 한번에 열쇠를 끝까지 돌리지 말고, 일단 중간까지만 돌려서 대쉬보드에 불이 들어오면 개스가 비로소 엔진에 공급되니 그때 점화 위치까지 돌리라는 것이다.

지금 생각해 보니 한 겨울에 운전할 것이 아니라면 LPG 스위치는 계속 on 상태로 두어도 무방할 것 같다. 렌터카 영업소장도 이 스위치에 대해서는 한 마디도 하지 않았으니까? 겨울에 개스가 남아서 얼거나 하면 다시 시동을 걸기 어려우므로, 아예 개스를 차단하여 완전히 연소를 시키기 위함이라고 한다. 그러면 시동 전에 다시 켜 놓는게 맞을 것이다. 이걸 꺼 놓은 상태에서 시동을 거니 될 리가 있는가.

또 LPG는 탱크 가득이 아니라 85% 정도만 채우는 것이라고 한다. 이를 충전 시에 게이지를 보고 조절을 하라는 건지, 아니면 충전소에서 알아서 해 주는 것인지는 잘 모르겠다.

이 차량도 며칠간 몰다 보면 익숙해지긴 하겠지만, 난 아직 토스카가 더 좋다.

댓글 1개:

Geeta Edu :

your blog is very nice and find b.tech institute in panip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