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18일 일요일

[우분투의 사운드와 MIDI] 리눅스에서 UCA200 오디오 인터페이스로 유튜브에서 나는 소리를 녹음하려면

요즘은 주로 롤랜드 SC-D70을 외장 사운드카드 대신으로 쓰고 있어서 Behringer U-Control UCA200 오디오 인터페이스를 쓸 일이 거의 없다. 특히 이것을 녹음용 장비로는 진지하게 생각해 본 일이 없다. 이렇게 써 놓으니 내가 마치 '진지하게 음악 작업'을 하는 사람처럼 비춰질지도 모르나 그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그저 리눅스에서 음악 관련 소프트웨어와 장비를 어떻게 다루는 지는 지극히 일반적인 사용자 입장에서 익히려고 하는 것이 전부이다.

UCA200은 입력 신호를 모니터하는 헤드폰 단자를 별도로 제공하지 않는다. 설정을 잘 매만지면 녹음이 되는 소리를 들을 수 있을지도 모른다. PulseAudioJackSink가 답을 줄 수도 있다.

오늘의 테스트는 Jack을 쓰지 않는 상태에서 유튜브에서 재생되는 소리를 Audacity에서 녹음하는 것이다. 두 개(L & R)의 아날로그 입력과 출력 단자가 전부이니 이들을 서로 케이블로 연결하는 우스꽝스러운 모습을 연출해야 한다. 녹음 중에는 무슨 소리가 나는지 알 수가 없다. 그저 Audacity에서 녹음 레벨을 보는 것 말고는.

SC-D70를 이용하여 녹음할 때에는 이럴 필요는 없었다. Jack을 경유하면 좀 더 편리하게 녹음이 가능하고, Jack을 쓰지 않아도 유튜브에서 나는 소리를 녹음할 수 있었다. 아래의 사진은 유튜브 동영상을 audacity에서 녹음하면서 왼쪽와 오른쪽 입력을 출력 단자에 케이블로 차례로 연결하는 상황을 찍은 것이다.


USB 장비는 기본적으로 plug-and-play가 가능하지만, 사운드와 관련한 일을 하려면 깔끔하게 재부팅을 하는 것이 더 나은 것 같이 여겨진다. 오늘은 Jack을 쓰지 않고 ML-20 반주기의 음원보드(SAM9703)을 이용하여 녹음을 해 보았다(MIDI file: fluorish.mid). UCA200을 쓰느라 녹음을 하면서 모니터링을 하지는 못했다. 음량이 다소 작게 녹음이 되어서 Audacity에서 증폭하였다.


Rosegarden에서 정작 녹음을 할 때에는 듣지 못하고, 녹음을 한 트랙을 같은 프로그램 안에서 재생할 때는 들을 수 있다는 것이 넌센스가 아닐까? Audacity에서는 녹음 설정을 건드려서 UCA200으로 녹음을 하면서도 동시에 모니터링이 가능했었다. 

PulseAudio의 사운드 카드 우선 순위는 여전히 알다가도 모르겠다. play 명령으로 mp3 파일을 재생하면서 두 번째의 USB 사운드 카드를 꽂으면 여기에서 소리가 난다. 그렇다면 default sound card가 즉시 바뀌었다는(즉 나중에 꽂은 카드를 우선하도록) 뜻인지? 리눅스에서 여러 사운드 관련 장비를 다루는 일은 여전히 어렵다. 특히 PulseAudio가 돌아가는 환경에서는 더욱 그러하다. ArchWiki 웹사이트의 PulseAudio/Examples 문서를 주문 암송하듯 읽어보고 실습을 해야 할까?

댓글 없음: